고스톱사건은 대한민국 정부수립이래 가장 논란이 되어온 사건으로, 결국 끝에가서 흐지부지되면서 공중에 붕 떠버린 대표적인 사건이다.

 이 사건은 지역마다 다르게 정해진 고스톱 규칙을 두고 학계 일부에서 '고스톱규정통일안'을 준비하면서 시작되었다. "한국민속놀이보존회(이하 민속회)"측은 정부 보조금 중 일부를 통일안을 준비중인 "한국고스톱학회"에 지원하였고, 이를 두고 흰나라당 소장파 의원 일부가 "정부가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는 노름인 고스톱을 합법화시켜 국민들을 타락시킴으로써 흰나라당을 지지하는 정상적이고 선량한 국민들을 현혹시키려는 음모"라고 발표했다.

 이에 민속회 측은 "우리 민족의 고유한 전통이자 벗인 고스톱을 두고 노름이라고 하는것은 윷놀이도 노름이다."며, "흰나라당은 고스톱을 욕하기전에 전국의 퇴폐오락실부터 폐쇄하라."고 했고 이에 "전국전자오락실경영자협회(전협)"측에서 "왜 괜한 건전 전자오락을 들먹이느냐"며 한성부 우포청에 민속회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했고, 민속회는 다시 지나친 비약임을 주장하며 전협을 맞고소했다.

 그런 상황에서 진짜노동당과 수천년먼저당, 자유금주연합 등 소수정당을 중심으로 "민속놀이진흥법(가칭)"이 문광위에 상정되었고, 민속놀이의 범위에 고스톱도 포함시키자는 진로당측과 윷놀이하한선을 주장한 먼저당과 자금련측이 대립하면서 진흥법이 공중에 붕 뜬 상태가 되었다.

 전협은 다시 진흥법을 두고 대변인을 통해 "현재 학계에서 논의중인 '고스톱규정통일안'과 국회에 계류중인 '민속놀이진흥법이 통과될 경우 전자오락실 전면폐쇄로 맞서겠다."고 밝히자 다움카페 "오락실사랑" 를 비롯한 20여 개 시민단체는 "오락실사수시민연대(오락연대)"를 조직, 숭례문을 점거하고 "진흥법 통과시 숭례문의 미래는 없다."며 강경책을 펼쳤다.

 김진퇴(金進退. 46. 서우얼대학교 문화학부)교수는 "역사적으로 살펴볼때 고스톱은 주패의 발전적인 형태이며, 일제시대 전파설은 무리가 있다."며 "고스톱을 한국의 민속놀이로 봐도 무방하다."고 발표했으나, 익명으로 발표된 "한국민속놀이학회보"의 한 논문에서는 "전국적으로 고스톱을 통해 거래되는 돈은 한해에 3조 2천억원으로 추산된다."며 "민속놀이도 과열되면 노름이다. 이런 고스톱이 합법화되면 나라가 망한다."며 민속법의 개정을 요구했다.

 이런 상황에서 11월 5일자 족선일보에 일련의 논의를 중단시키는 기사가 게재되었다. 국회 사무처 직원의 고해성사로 시작되는 이 기사는, "사실 현재 국회에 계류중인 민속놀이진흥법의 발의 의원의 성명중 이伊 아무개 의원의 성이 이李씨로 잘못 기재되어 있다."며, "이런 경우 이 의원은 한글동명의 다른 의원으로 인식되어 민속법의 상정은 무효가 된다."고 보도됨으로써 이 논의는 다시 물 속으로 침몰하고 만다.

 역시 이상, 있거나 말거나 있지도 않을 이야기.

신고
Posted by 천어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