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엔 감자 깎는 칼이 다섯 개 있다. 그 가운데 하나는 한 쪽엔 파채칼이 달리고 반대편으론 감자도 깎고 싹눈도 도려내고, 혹은 하나는 강판이 달려있기도 하는 등 대개 기능성이 우수한 것들이다.


그런데 나는 도통 이것들을 쓰질 못한다. 처음 사고는 한 두어번 써보았지만 역시 평상에는 숟가락으로 감자를 깎는다. 이것은 내가 촌사람이요 인증을 하는 것이 아니라.... 대개 남새는 그 껍질에 양분이 많다고들 한다. 감자칼을 쓰게 되면 껍질이 너무 두꺼워 깎은 것이 더 많은 날도 있다.


실은 그것보다 중요한 것이 있다. 대개 신선한 감자는 숟가락을 가져다대고 슥슥 긁으면 금세 껍질이 벗어진다. 이것이 오래된, 묵은, 신선하지 않은 감자인 경우에는 오히려 숟가락이 감자 속으로 파묻힐지언정 더욱 까지지 않는다. 바로 숟가락이 감자의 선도를 판별하는 기준이 되는 것이다.


감자를 깎는 숟가락도 요령이 있다. 그 숟가락 머리가 넓고 판판하고 넙대대하며, 모서리가 칼까지는 아니고 썰리는 정도는 아니나 날카로워야 한다. 내가 이런 숟가락을 하나밖에 가지고 있지 않은데, 밖에선 본 바가 없다. 그야말로 숟가락이 옛것인 셈이다.


여담으로 숟가락으로 감자를 벗기듯, 마늘을 빻는 때에도 믹서기로 드륵드륵 하는 것보다는 절구로 빻는 것이 훨씬 식감이 좋고 보기도 좋다. 먹어보면 안다.


이번에는 감자를 함부르스(가명)에서 샀다. 고래로부터 진노마트(가명)가 농수산물이 신선하기로 이름높았는데, 근래에 들어서는 선도가 좋지 않아 아쉬움이 많았다. 게다가 농수산물 이외에는 딱히 대단한 강점이 없던 차에 함부르스에서는 배달도 해주고 좋은 물건으로 골라준다기에 주문했는데, 정말로 물건이 좋다.


밥하다 든 생각을 몇 자 남기어둔다. 이 글의 제목은 감저시설(甘藷匙說) 정도면 적당하겠다.


(2013.08.26. 페이스북)

신고
댓글을 남깁시다 부기우기
« 이전 : 1 : ···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 : 467 :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