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20:10, 김천어 근서


 앞서 살펴보았듯이 1기 터미널 시대의 핵심은 산개한 터미널과 당국의 집중화 시도였다. 그 집중화의 첫 시도라고 할 수 있는 것은 사실 앞서 본 용두동 동마장터미널이 아니라 용산의 남부터미널이었다. 모두(冒頭)에서 이야기한 것과 같이 용산 터미널의 위치에 대하여 오인식이 있는 것이 본 로작의 1차적 계기였지만, 그 위치가 너무나도 간단한 것이라 무어라 이야기할 방도가 없을 정도이다.


경향신문 1967년 12월 11일자동아일보 1968년 8월 12일자


경향신문 1969년 7월 1일자



 위의 1967년 기사는 서울시가 발표한 1968년도 특수시책사업계획의 일부이다. 시외버스종합터미널을 설치하여 도심의 터미널을 옮긴다는 것이 핵심이고, 그 위치가 바로 용산이다. 이듬해 8월 12일에는 역사적인 남부 "종합" 터미널을 기공하게 되는데, 그것이 1968년의 기사이다. 이 터미널은 1969년 8월 15일에 준공예정이라고 하였으나, 기록상으로는 아마 6월쯤 완공이 된 것으로 보이고, 7월 1일자부터 서울역앞 시외버스 터미널이 용산으로 이전한 것으로 파악된다. 바로 1969년 기사의 내용이다.


 저기에서 도동입구의 위치를 찾아볼까 하였는데, 이 도동이 동자동과 후암동이니 뭐시기니로 갈라지고 와리가리한 탓에 정확한 위치를 알 수 없었다. 제보바란다. 아무래도 후일 그레이하운드 터미널자리가 아닌가 하는데, 지번이 명확하게 같지 않아 자세히 모르겠다. 하여간 이 시외버스터미널은 용산 남부터미널로 넘어가 후일 서초 터미널(서초동 남부터미널의 현 명칭)이 되는 것이다.



 좌측은 1972년도 사진이고, 우측은 1974년도 사진이다. 지금의 LG유플러스 본사 사옥 옆자리쯤 될 것이다. 용산공업고등학교 건너편으로 막 지어지기 시작한 아파트들이 보인다.


 용산은 위치가 너무나도 명확하여 길게 할 이야기가 없으므로 이만 줄인다.

신고
댓글을 남깁시다 부기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