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인수위원회의 이경숙 위원장의 영어 교육 이야기와 관련하여 사회적으로 이런 저런 이야기가 많다. 당선자와 위원장 간에 모종의 커넥션이 있었다거나, 아니면 청계천처럼 전기로 물 끌어다 붓는 영어교육 만들겠다거나. 그러나 결국 현 교육의 문제는 영어교육이 아니라, 제 갈 길을 잊은 초·중등교육과 고등교육이다.

초등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중등교육으로의 기본교육이자 예비교육이며, 그리고 또한 고급 보육의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다. 이러한 초등교육에서 중심이 되어야 하는 것은 중등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또한 사회 일반의 기본적인 의사소통을 수행하기 위한 한국어 교육이 중심이 되어야 한다. 영어 교육이 초등학교 고학년에 배치된 이유 또한 중등교육으로 넘어가기 위한 기본적인 예비과정에서, 영어에 대한 친밀도와 접근성, 이해도를 높이기 위한 것이지, 정신나간듯이 영어를 배우라는 미친 이야기가 아니다.

중등교육 또한 고등교육으로 나아가기 위한 기본이자 예비 교육으로서의 측면뿐만 아니라, 사회적으로 성숙한 인간이 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가르치는 데에 그 목적이 있다. 지금처럼 대학 진학을 위한 진학기관으로 전락해버린 상황에서 중등교육은 고등교육이 아니라 진학교육만을 수행하게 되고, 결국 그 중등교육의 역할을 대학이라는 고등교육기관이 수행하는 엄청난 사회적 낭비를 낳게 된다. 대학 입학자의 학력 저하가 이러한 기저에서 생겨나는 것이고, 결국 고등교육기관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되면 명목상의 고등교육수혜자 즉 대학졸업자는 넘쳐나는데, 그 수준은 날이 갈수록 저하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이러한 기저에서 중등교육에서 가장 중요한 한국어교육이 결국 영어교육에 의하여 소외된다면, 지금도 엉망인 한국의 한국어교육이 어떠한 결과를 낳을지는 자명하다. 중등교육뿐만 아니라 고등교육을 거친 사람이 취업준비를 하지 않으면 몰(歿)하다 라는 표현을 인지하지 못한 지경에 이른 한국의 한국어교육은 어떠한 해답을 내놓을 수 있는가. 논술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유 또한 마찬가지이다. 기본적인 문헌 독해도 수행하지 못하는 사람이 무슨 고등교육으로 나아갈 수 있겠는가. 어휘력과 표현력을 기르는 일은 영어교육에서만 중요한 일이 아니다. 방향을 잃은 한국의 초중등교육과 덩달아 몰락해버린 고등교육에서도 지금 당면한 제1과제가 아니라고 하는 사람은 누가 될 것인가.
신고
Posted by 천어 트랙백 1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