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동'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2.03 무식이 자랑이 되는 세상 (3)
  2. 2007.11.14 양주동 (2)
나는 예전부터 한 가지 일에 집중을 잘 하기 힘들고, 또한 오래 있기가 힘들어 이것저것 손을 대다보니 자연스레 학문도 천학(天學)하는 모양이 되었다. 다행히도 여러 가지에 손을 대었다가, 개중 몇몇을 골라 더욱 깊이 파고 있으니 다행히 시간이 지나면 천학을 면하지나 않을까 기대하고 있는 편이다.

요새는 그래도 천학의 문제가 아니라 무식이 죄는 커녕 도리어 자랑이 되는듯하다. 예전에는 그래도 못 배운 사람, 흔한 말로 무학자(無學者) 가운데에서도 교양있는 사람이 있고 품위가 있는 사람이 있었는데, 요새는 개나소나 대학교육, 즉 고등교육을 받아서 그런지 대학 4년 나와서는 지식인은 커녕 무식인을 면하기 힘들다. 게다가 그런 무식이 부끄러운 것이 아니라 대놓고 나는 무식하지 않은데 어찌 그러시오 하는 꼴이다.

무애(无涯:양주동) 선생이 이야기하기를 한자어가 많고 벽자(僻字)가 수두룩한 것이 버릇이니 어쩔 수 없다고 하였는데, 그렇다고 우리가 한자어 벽자를 모두 내치고 한글만으로 언어 생활을 영위할 수도 없잖은가. 언어 생활을 풍부하게 하는 것이 또 한자어이고, 이것이 곧 우리말인것은 자명할진댄 어찌하여 좀 더 공부를 덜하려는 심산인지, 아니면 영어공부에 바쁜 것인지 무조건 까고 보려는 못된 심보가 자리잡아서는 이제는 근절하기 어려운 악습이 되었다.

이와 같은 악습이 또 조선사람은 매양 무엇을 날로 먹으려고 하니, 그래도 고등교육을 받는 식자(識者)들이 학점을 날로 먹으려는 모습이 가장 보기가 싫은지라 볼 때마다 한소리를 하고 싶으나 내가 성정(性情)이 거칠지 못하고 속이 좁은지라 뱉지를 못하고 있으니 장차 병이 될까 걱정스럽다.

하여간에 어느샌가 무식이 자랑 아닌 자랑이 되어서는, 나는 무식하오 하고 부끄러운 줄 모르고 광고를 하는 것이 일상이 되었으니 안쓰럽기 그지없다. 무학(無學)은 천학(淺學)이 아니고, 무학(無學)도 아니었는데 어느새 무학(無學)은 무학(無學)이 되었고 유학(有學)도 무학(無學)이 되었으니 해괴하다.(김향은이가 해괴하다는 표현을 해괴하게 여기던데 뭐 어떠한가, 하여간 저 유무학 표현을 이해한다면 그 또한 유학이라 할 수 있으리라.)
신고
Posted by 천어 트랙백 0 : 댓글 3

무애 양주동

무애 양주동

양주동(梁柱東, 1903년 3월 24일 ~ 1977년 2월 4일)은 한국의 국문학·영문학자이다. 호는 무애(无涯)로, 개성에서 태어났다.

개성에서 태어나 장연에서 자랐다. 중동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18년에 일본 와세다 대학 영문과를 졸업하고, 평양 숭실전문학교 교수로 부임하였다. 1923년에 동인지 《금성》(金星)으로 등장하여, 1930년에는 시집 《조선의 맥박》을 펴내기도 했다. 1919년에 염상섭과 함께 발간한 《문예공론》의 평론은 이른바 절충론으로 불리기도 한다.

이후에 향가 해독에 몰입하면서, 고 시가 해석에 힘을 쏟았다. 특히 1942년에는 한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향가 25수 전편에 대한 해독집인 《조선고가연구》(朝鮮古歌硏究)를 펴냈다. 이어 1947년에는 1939년부터 1940년까지 동아일보에 연재한 원고를 보완하여 《여요전주》(麗謠箋注)를 펴냈다.

1947년에 동국대학교 교수로 부임하였으며, 1954년부터는 대한민국 학술원 종신회원이 되었다.

  • 1950년 2월에 서울시 문화상을 수상하였다.
  • 1950년 12월에 국가보안법 제정에 따라 북조선 부역자를 조사한다는 명목으로 구성된 합동수사본부가 구성되자, 부역행위에 대해 자수한 바 있다[각주:1]. 보도연맹에 가입된 것[각주:2]은 이 즈음으로 보인다.
  • 양주동은 1950년대 이후 자신을 가리켜 ‘국보 1호’라고 칭하고 다녔으며, 이와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도 전해진다.
  • 10살 연하였던 탄허에게 오대산에서 1주일간 장자 강의를 들은 뒤에는, 탄허에게 오체투지로 절을 했다고 한다. 이후 양주동은 탄허를 가리켜 “장자가 다시 돌아와 제 책을 설해도 오대산 탄허를 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한 바 있다.[각주:3]
  • 양주동은 자신의 글 ‘연북록’(硏北錄)에서 “어려서부터 평소의 야망은 오로지 ‘불후(不朽)의 문장’에 있었으매, 시인 비평가 사상인(思想人)이 될지언정 ‘학자’가 되리란 생각은 별로 없었다”고 술회한 적이 있다.[각주:4]
  • 양주동은 자신의 글 ‘한자 문제’에서 “아닌게아니라, 내 글에는 한자어가 많고 벽자(僻字)조차 수두룩함이 사실이다. 어려서 한학 공부를 했기 때문에 일상 용어에 한자어를 남보다 더 많이 쓰는 버릇이 있으니, 문장이 또 그럴 것은 어쩔 수 없다”고 술회한 적이 있다.[각주:5]
  • 양주동은 3인칭 대명사로 남자는 ‘그놈’ 여자는 ‘그년’이라 쓰자고 제안한 일이 있다고 한다.[각주:6]
  1. 부역행위 자수자 증가, 서울신문, 1950년 12월 11일자. [본문으로]
  2. <A class="external text" title=http://www.dailyseop.com/section/article_view.aspx?at_id=23310 href="http://www.dailyseop.com/section/article_view.aspx?at_id=23310" target=_blank rel=nofollow>법에도 없는 학살지령 - 무법천지의 친일파 세상은 이랬다</A>, 한상범, 데일리서프라이즈, 2005년 5월 24일. [본문으로]
  3. <A class="external text" title=http://www.hani.co.kr/arti/happyvil/happyvil_news04/38305.html href="http://www.hani.co.kr/arti/happyvil/happyvil_news04/38305.html" target=_blank rel=nofollow>오대산 탄허선사</A>, 조연현, 한겨레, 2005년 5월 31일. [본문으로]
  4. <A class="external text" title=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0609/h2006091919301685150.htm href="http://news.hankooki.com/lpage/culture/200609/h2006091919301685150.htm" target=_blank rel=nofollow>말들의 풍경 &lt;29&gt; 戱文의 우아함</A>, 고종석, 한국일보, 2006년 9월 19일. [본문으로]
  5. 고종석, 위의 자료. [본문으로]
  6. <A class="external text" title=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amp;office_id=089&amp;article_id=0000083860&amp;section_id=102&amp;menu_id=102 href="http://news.naver.com/news/read.php?mode=LSD&amp;office_id=089&amp;article_id=0000083860&amp;section_id=102&amp;menu_id=102" target=_blank rel=nofollow>우리말과 2인칭 호칭</A>, 신기영, 대전일보, 2006년 10월 11일 [본문으로]
신고
Posted by 천어 트랙백 0 : 댓글 2